포스코켐텍, 2차전지 음극재 생산능력 확대… 신성장 투자 본격화

김수식 기자 2018.11.08 16:36:00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8일 포스코켐텍 음극재 1공장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포스코

포스코켐텍이 8일 세종시에서 2차전지 음극재 1공장의 준공식과 2공장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음극재는 양극재, 전해액, 분리막과 더불어 2차전지의 4대 주요소재 하나다. 2차전지 충전시 양극에서 나오는 리튬이온을 음극에서 받아들이는 역할을 하며 흑연 등의 탄소물질을 소재로 사용한다.

 

포스코켐텍의 1공장은 지난 2011년 1호기 준공 이후 꾸준한 국내외 고객사의 수요증대로 총 6차에 걸친 설비증설을 통해 연산 2만 4000톤의 음극재를 생산하게 됐다.

 

2공장은 6만 6087㎡의 면적으로 1공장이 인접한 세종시 첨단산업단지 내에 위치한다. 2019년 하반기까지 1단계인 4개의 생산라인을 완공해 연산 2만톤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2021년까지 총 10개의 생산라인을 순차적으로 증설해 연산 5만톤 규모로 확장할 계획이다.

 

포스코켐텍은 2공장 건설이 모두 완료되면 연산 2만 4000톤 규모의 1공장 9개 라인과 함께 연간 총 7만 4000톤의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는 30㎾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27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