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CES 2019서 5G‧미디어 협력 방안 논의

김종훈 기자 2019.01.09 11:08:03

8일 오전 (현지시각) ‘CES 2019’ 전시장 내 SK텔레콤-SM엔터테인먼트 공동 부스에서 만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사진 = 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삼성전자, SM엔터테인먼트 등 ICT 및 미디어 선도기업과 5G, 미디어, 모빌리티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5G의 잠재력은 TV에서 느낄 수 있는 미디어를 휴대기기로 넣는 과정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5G는 전 산업 분야, 그 중에서도 특히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에 혁신적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장벽 없는 협력을 통해 5G와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또 “5G를 비즈니스 모델과 연결할 가장 좋은 요소는 게임”이라며 “5G로 늘어난 수익을 블리자드 같은 원천 저작자와 공유하는 구조로 만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폴더블(접는)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미디어를 재생하기에 적합한 구조”라며 “게임과 미디어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을 만나 5G의 높은 응답 속도를 활용해 3개 도시에서 동시 공연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과 관련해서는 “하이닉스 지분을 20% 가지면서 주인인 척하는 것보다는 30% 정도는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애널리스트나 시장이 가장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방안을 동원해서 올해는 꼭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