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옥션. 올 첫 홍콩 경매에 김환기·이우환·백남준 등 작품 출품

약 130억원 규모로 총 49점의 작품 선보여

김금영 기자 2019.03.14 10:32:33

서울옥션 ‘제28회 홍콩세일’에 출품되는 (왼쪽부터) 김환기, 이우환, 백남준의 작품.(사진=서울옥션)

서울옥션은 홍콩 아트바젤이 시작하는 3월 29일, 현지 시각 오후 4시 홍콩 센트럴에 위치한 에이치퀸즈 빌딩 11층에 위치한 SA+ 전시장에서 ‘서울옥션제 28회 홍콩세일’을 연다. 이번 경매에는 낮은 추정가 한화 기준 약 130억원, 총 49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올해 첫 홍콩 경매인 ‘제28회 홍콩세일’에는 김환기, 이우환, 백남준 등 한국 근현대 거장의 작품이 출품된다. 김환기와 이우환의 작품은 각각 5점이 출품된다. 모란과 항아리, 고목이 한 화면에 담긴 김환기의 1950년대 작 ‘모란, 고목과 항아리’의 경매 추정가 한화 기준 5억~8억 5000만원이다. 이외에도 파란색, 붉은색, 녹색 등의 다양한 색점이 반복적으로 찍힌 작품 ‘무제’는 한화 기준 3억~5억원, 1969년 작 ‘무제’는 한화 기준 8000만~1억 2000만원에 출품된다.

바람 시리즈 초기 작품인 이우환의 1986년 작 ‘바람으로부터’ 등 1980년대부터 2010년까지 이우환의 시대별 작품도 이번 경매에서 만날 수 있다. ‘바람으로부터’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9억~12억원이고, 바람 시리즈 후기 작품인 1991년 작 ‘바람과 함께’는 경매 추정가 1억~1억 8000만원이다.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로봇 시리즈 중 하나인 ‘로봇 서커스-페인트’도 이번 홍콩 경매 시장에서 새 주인을 찾는다. 여러 대의 TV 모니터와 라디오, 카세트 플레이어 등 다양한 전자기기를 쌓아 올려 로봇 형태로 재창조한 ‘로봇시리즈’ 중 하나인 ‘로봇 서커스-페인트’는 텔레비전이 단순히 인간화된 오브제로서의 역할에 그치지 않고 소통의 기능을 가진 인간으로 표현된다.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2억 3000만~4억원이다. 실크스크린에 TV프레임을 콜라주한 작품 ‘비디오 소나타 Op. 56’은 한화 기준 2000만~3000만원이다.

또한 한국 현대 추상미술작가 서세옥, 오수환, 이배 등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인간을 소재로 삼아 한국화의 현대화를 추구했던 서세옥의 작품 ‘사람들’은 흰 바탕에 수묵의 농담을 주어 먹으로 선을 그려 사람의 모습을 표현했다.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2000만~8000만원이다. 대상의 본질, 인간의 본성을 탐구해 온 오수환 작가의 1990년 작품 ‘곡신’은 경매 추정가 한화 기준 5000만~8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는다. 숯의 화가로 알려진 이배의 숯 연작 중 하나인 ‘불에서부터’는 절단한 숯 조각을 나란히 놓아 접합한 후 표면을 사포로 문질러 연마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5000만~8000만원이다.

이밖에 해외 작가로는 클로드 모네, 르네 마그리트, 야요이 쿠사마, 칼 안드레 등이 홍콩 경매 시장을 찾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