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로얄, 작가 3인의 ‘미묘한 삼각관계’전

고등어-박형진-최수진 작가 참여해 회화 작품 선보여

김금영 기자 2019.03.22 10:02:49

갤러리로얄이 고등어, 박형진, 최수진 작가 3인이 참여하는 '미묘한 삼각관계'전을 연다. 사진은 전시 포스터.(사진=갤러리로얄)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대표이사 박종욱)가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갤러리로얄이 회화 전시 ‘미묘한 삼각관계’를 4월 13일까지 연다.

이번 전시에는 고등어, 박형진, 최수진 작가 3인이 참여한다. 이들은 예술적 감수성과 일상에 대한 사색과 고찰을 각각 색연필, 먹, 유화를 통해 보여준다. 특히 사적인 체험이 삶에 대한 보편적인 논의로까지 확장되는 일련의 과정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일견 사소해 보이는 경험이 때론 위대한 것을 넘어서는 가치를 지닐 수 있음을 드러낸다.

고등어 작가는 “일상에서 맞닥뜨린 불편한 사회 구조와 그로 인한 내면의 불안함을 드로잉과 채색을 통해 표현해냈다”고 작품 의도를 소개했다. 박형진 작가는 “사람, 삶, 땅에 대한 고민을 이번 전시를 통해 관객들과 공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소한 일상의 경험에 색을 키워드로 작업을 한 최수진 작가는 “작품을 통해 관객들의 일상의 장면과 작품을 관람하면서 색에 대한 이해를 새롭게 생각하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갤러리로얄 측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에서의 경험이 작가의 사유를 거치며 어떤 내용상 깊이를 더했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매체와 형식에 있어 뚜렷한 개성을 지닌 세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간 갤러리로얄은 역량 있는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전시를 기획해 왔다. 갤러리로얄의 문화예술 후원 사업은 기존의 논현 갤러리로얄 뿐 아니라 향후 화성센터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