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구글 클라우드 룸’ 오픈

이동근 기자 2019.06.12 10:59:15

LG유플러스가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사진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약 2개월동안 210여개 기업이 이용하는 등 5G 생태계 활성화와 대중소기업간 상생의 핵심으로 자리잡은 ‘U+5G 이노베이션 랩’에 ‘구글 클라우드 룸’을 추가로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회사에 따르면 지난 4월3일 개관한 ‘U+5G 이노베이션 랩’은 개관 첫 달인 지난 4월에 100개에 달하는 중소기업이 이용한 데 이어 5월에는 이용 기업 수가 110개를 넘어섰다. 6월들어서도 첫째 주에만 30여개 기업이 방문해 기술 개발과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이용 기업이 꾸준하게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5G이노베이션랩 개관 2개월을 맞아 ‘구글 클라우드 룸’을 지난 10일 추가로 오픈했다.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들이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다. 또 구글의 다양한 디바이스 역시 구입하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최창국 FC전략담당(상무)는 “U+5G이노베이션랩이 개관 2달여만에 210개 이상의 중소기업이 이용하는 등 5G 생태계의 핵심으로 자리잡고,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인 MTS, 남아공 통신사업자 레인 등 여러 글로벌 기업이 이곳을 방문해 벤치마킹 하는 등 글로벌 모범사례가 됐다”며 “향후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강화해 5G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더 나아가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