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용어 쉬운 우리말로 바꾼 ‘사람 잡는 글쓰기’ 배포

이동근 기자 2019.10.07 18:50:31

SKT가 베포한 ‘사람 잡는 글쓰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10월 9일 한글날을 앞두고 통신 용어 등을 바른 우리말로 쓰자는 내용의 ‘우리말 교육책’을 출간, 구성원에게 배포했다. 지난달 말 ‘사람 잡는 글쓰기’란 제목의 책을 펴내고 현재까지 SK텔레콤, SK ICT 패밀리사, SK텔레콤 자회사 구성원에게 총 1200여부를 배포한 것이다. 책 제목엔 ‘고객 마음을 사로잡는 글쓰기를 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소비자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통신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사회적 분위기와 고객의 인식 변화 파악에 소홀한 나머지 부적절한 단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고객 대상 커뮤니케이션 개선 업무를 담당하는 Brand Comm.UX그룹이 펴낸 이 책은 총 163페이지로 ▲쉽게 쓰기 ▲짧게 쓰기 ▲맞게 쓰기 ▲옳게 쓰기 등 4가지 목차와 ▲고객언어 ▲맞춤법 ▲체크리스트 등이 담긴 부록 ‘언어사전’으로 구성됐다.

내용은 ▲’NEW 단말’ 대신 ‘개통한 적이 없는 휴대폰’ ▲’IMEI’ 대신 ‘휴대폰 식별번호’ ▲’OTA 개통’ 대신 ‘유심 정보를 온라인으로 받아 개통’ 등으로 표기하자는 사례 등이 담겼다. 현재 통신업계에서 자주 사용되는 단어와 이를 개선한 우리말 단어를 함께 보여주고, 해당 단어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결과도 덧붙였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