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도심 속 숲조성 캠페인 ‘나뚜루 포레스트’ 2기 진행

김금영 기자 2019.10.23 09:32:15

롯데제과는 10월 22일 서울시 마포구 노을공원에서 2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 파견하며 ‘노을공원시민모임’과 함께 나무를 심는 ‘나뚜루 포레스트’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 = 롯데제과

자연주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나뚜루가 실시하는 자연보호 활동 ‘나뚜루 포레스트’가 2기를 맞았다.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는 10월 22일 서울시 마포구 노을공원에서 2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 파견하며 ‘노을공원시민모임’과 함께 나무를 심는 ‘나뚜루 포레스트’ 캠페인을 진행했다. 나뚜루 포레스트는 지난 6월에 첫 시행됐다. 나뚜루 측은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원에 숲을 조성해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공감하고자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에서 참가자들은 노을공원시민모임 회원에게 나무심기에 앞서 환경보호와 숲 가꾸기와 나무를 심는 방식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이날 캠페인 참가자들은 3시간에 걸쳐 물푸레나무, 노각나무, 산딸나무, 팥배나무 등 약 60여 그루를 심었다.

한편 나뚜루는 자연주의를 표방하며 지난 3월 ‘자연을 담은 아이스크림’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했다. 나뚜루 측은 “전 용기에 라벨지를 떼기 쉽도록 친환경 포장 프로젝트 ‘스마트 리사이클’을 적용하는 등 자연주의 이미지 재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인 나뚜루 포레스트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환경보호를 위해 숲을 조성하고 가꾸는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