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연 빙그레 회장, 적십자인도장 금장 수상

김금영 기자 2019.10.23 09:32:30

김호연 빙그레 회장. 사진 = 빙그레

김호연 빙그레 회장이 대한적십자사에서 매년 창립기념일에 맞춰 인도주의 실천자들에게 수여하는 적십자인도장 금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적십자인도장 금장은 인도주의 활동에 공헌한 자를 대상으로 한 대한적십자사의 포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2015), 유의배 신부(2016), 여성숙 선생(2018) 등이 있다. 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과 관련된 활동에 포상의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 대한적십자사의 설명이다.

대한적십자사 측은 “김호연 회장은 이번 포상에서 백범 김구 선생의 손녀 사위로 사재를 출연해 김구재단을 설립하고,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회장, 백범김구기념사업회 부회장, 독립기념관 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매진해 온 독립운동 기념 활동의 공로를 인정받았다”며 “또한 김호연 회장은 대주주로 있는 빙그레 역시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장학사업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 기념 국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의 활동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10월 24일 오후 2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