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 출시 … “성공적인 프로야구 개막 기원”

옥송이 기자 2020.03.25 15:46:15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2020 한국프로야구의 성공적인 개막을 기원하는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이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하여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기본이자율은 연 1.4%, 우대금리는 1.4%포인트로 최고 연 2.8% 금리를 제공한다. 상품명은 ‘2020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 ‘2020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 등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진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 0.2%포인트(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가입 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최고 연 1.0%포인트) ▲ 정규시즌 개막전부터 한국시리즈 최종 경기까지의 관중 수 800만 명 돌파 시 우대금리 0.2%를 제공한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금’은 300만 원(비대면 가입 시 50만 원)부터 최고 1억 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기본이자율 연 1.4%(3월 25일 기준)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최고 연 0.1%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1.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