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김유빈,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강재관 기자 2020.03.26 09:54:07

김유빈이 SNS에 올린 글 내용. (사진=인터넷 사진 캡처)

 

뮤지컬 아역배우 김유빈이 N번방 사건에 관한 경솔한 언행을 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사과했지만 파장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김유빈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며 욕설이 난무하는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는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확산됐고 김유빈의 이름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에 김유빈은 다음 날인 25일 트위터를 통해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저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라며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든 더 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 게 많고 더 이상 말실수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유빈은 현재 인스타그램에 “제가 잘못했습니다”라는 소개말과 청와대 국민청원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링크만 남긴 채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