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장, 기본소득에 부정적인 반응?

강재관 기자 2020.03.26 10:49:20

장덕천 부천시장 SNS 갈무리. (사진=연합뉴스)

경기도가 다음 달 중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주기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부천시민은 빼고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날 장덕천 부천시장이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의 재난기본소득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데 따른 것에서 비롯됐다.

경기도 측은 부천시장의 공개 비판이 재난기본소득의 개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며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빼고 지급하되, 그 재원을 여주시처럼 자체 재원으로 별도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시군에 인센티브 형식으로 재원을 보태주는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는 이날 도와는 별개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며 이 지사에 힘을 보탰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