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경력직 공채…주택·토목·건축 등 7개 부문 약 30명

15일까지 온라인 지원…상반기 신입사원 모집 예정

윤지원 기자 2020.04.02 11:34:01

쌍용건설 본사. (사진 = 쌍용건설)

쌍용건설이 15일까지 경력사원 약 30명을 채용한다.

2일 쌍용건설은 코로나19 사태로 건설업계가 위축된 상황이지만 국내 주택사업의 호조와 맞물려 강점을 지닌 해외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대대적으로 채용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채용부문은 국내영업 부문 ▷주택사업 ▷건축영업 ▷도시정비 ▷마케팅 경력직과 기술직 부문 ▷국내건축 ▷해외건축 ▷국내토목 등이다.

지원자격은 4년제 대학교 이상 해당 분야 전공자로 3~8년 내외의 실무 경력자다. 관련 국가 자격증 보유자, 영어회화 능통자, 해외근무 가능자,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 등은 관련법률에 의해 우대한다.

전형은 온라인 서류전형, 온라인 인성검사, 실무 및 임원면접 순이며 평가 후 신체검사를 거쳐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최종합격자는 6월에 입사하게된다.

한편, 쌍용건설은 앞서 성공적으로 분양한 ‘더 플래티넘’ 브랜드 4개 단지를 포함해 올해 서울과 부산에서 총 11개 단지 7300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 해외 21개국에서 약 130억 달러 규모의 167개 프로젝트를 수주해 현재 8개국 약 30억 달러 규모의 26개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며, PQ(Pre-Qualification, 입찰자격사전심사제) 통과 후 입찰 진행 중인 해외 프로젝트는 총 34건, 약 165억 달러 규모에 달한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