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약물 거래 현장 CCTV 공개

거래 상대는 “인터넷서 알게 된 사람”이라 진술

김성민 기자 2020.04.03 10:37:03

MBN 뉴스가 휘성의 약물 직거래 장면이 담긴 CCTV 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 뉴스 화면 캡처)

가수 휘성이 약물 투약 당일 직거래를 하는 CCTV가 공개됐다.

2일 MBN 뉴스는 휘성이 지난 31일 서울 한 건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하고 쓰러진 채 발견되기 전 한 남성을 만나 약물을 건네 받는 장면이 담긴 CCTV를 입수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휘성은 흰색 점퍼 차림으로 택시에서 내려 은행 앞을 서성이다가, 누군가와 통화를 한다. 이후 주차장 쪽으로 이동한 휘성은 그곳에서 패딩 차림의 한 남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내용물을 확인한 뒤 검은 봉지를 건네받는다.

영상에서 휘성과 만나 검은 봉지를 건네준 인물이 약물 판매자로 추정되는 정황이다.

MBN 뉴스에 따르면 휘성은 이날 건물에 들어선 지 30분 만에 화장실 내부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바닥에는 검은 비닐봉지와 함께 주사기와 약병이 놓여 있었다.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아예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가 추워서 떠는 듯한 경련 같은 떨림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프로포폴 같은 전신 마취제 일종으로, 마약은 아니지만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없는 전문 의약품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휘성은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파경찰서는 약물 입수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휩싸였지만 군 검찰 조사를 거쳐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