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검찰 유착 의혹 밝혀야" 언론단체들, 잇달아 성명 발표

민언련·언론노조·자유언론실천재단·방송독립시민행동 등

김성민 기자 2020.04.03 12:29:25

(사진 = 채널A)

MBC 뉴스데스크에서 제기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협박성 취재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 언론단체들이 철저한 조사와 문책을 촉구하는 성명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사태를 채널A에 대한 종편 재승인 문제와도 연결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일 성명을 통해 "MBC의 잇따른 보도에 따르면 채널A 기자가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며 여권 인사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취재원을 압박한 위법적인 취재행위가 드러났다"며 "방송의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기는커녕 저널리즘의 가장 기본인 취재윤리마저 저버린 '협박취재'가 서슴없이 이뤄지고 있다는 현실이 그저 놀라울 뿐"이라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같은 날 성명에서 "1만 5천여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검찰과 채널A 간의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한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와 결과에 따른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며 "검찰과 채널A의 셀프 조사로 끝내선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밖에 자유언론실천재단을 비롯한 4개 단체도 가세하여 "이번 사태는 국민들의 언론에 대한 심각한 불신을 야기할 수 있는 사안이므로 채널A가 취재의 기획과 과정에서 어떤 의도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언론의 취재윤리 및 언론과 검찰의 거래 의혹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송통신위원회의 채널A 종편 재승인 불허 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전국 241개 시민단체가 모인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날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는 결코 일개 기자의 일탈적 행동으로 가능한 차원이 아니었으며 채널A가 자체 조사 후 해당 기자를 징계하는 것으로 그칠 문제가 아니다"며 "채널A 윗선의 지시나 공조 정황이 있다면 채널A의 재승인 허가는 취소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민언련도 "방송통신위원회는 당장 종편 재승인 심사부터 법에 따른 엄중한 심사로 공정한 재승인 여부를 판단하고, 재승인 심사자료 일체를 포함한 심사과정을 투명하게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며 "방송의 공정성과 공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종편은 국민의 뜻에 따라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