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이순재, "매니저를 머슴처럼? 과장된 편파 보도"

김지혜 기자 2020.06.30 11:04:22

사진 = 연합뉴스

원로배우 이순재 측이 매니저 갑질 의혹에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이하 에스지웨이) 측은 30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에스지웨이는 "29일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다"며 "이순재는 지난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이순재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SBS는 이순재의 매니저였다는 A씨의 발언을 빌려 "유명 원로배우(이순재)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 제기를 하자 부당해고 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도 않은 채 두 달간 주말 포함 5일 휴무, 평균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 및 주말 수당은 없었고, 기본급 180만원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회사에 4대 보험이라도 들어줄 것을 요청했지만, 오히려 질책을 당했으며, 일을 시작한 지 2달여 만에 해고됐다고 주장했다.

관련해 30일 이순재는 스포츠조선에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세 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아내에게) 주의를 줬고, A씨에게도 사과했다"며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고 표현했는데 가당치 않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갑질 의혹을 부인했다. 또 이순재는 "다음달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도 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