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흑인 비하 제발 그만” 비판

김성민 기자 2020.08.06 15:38:18

샘 오취리(왼쪽)가 최근 공개된 의정부고 학생들의 일부 졸업사진에서 얼굴에 색칠하고 흑인 분장을 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 =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이 흑인을 비하했다며 비판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최근 공개된 의정부고 졸업사진의 일부가 담겼다. 사진 속 학생들은 온라인에서 화제인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하면서 얼굴에 검은 색칠을 했다.

샘 오취리는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비판하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과한 반응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샘 오취리는 "이 친구들과 한번 얘기하고 싶다. 저는 모든 오해를 대화로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정부고는 평범을 거부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를 담는 졸업앨범 사진이 유명한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학생들은 그 시대에 유행하는 복장이나, 인물, 상황을 적절하게 패러디해 명물로 떠올랐으며 매년 많은 대중으로부터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