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40세 이상 중장년층 카페 창업·취업 지원”

리스타트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김금영 기자 2020.08.06 15:57:01

스타벅스가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중장년층의 카페 창업과 스타벅스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사진 = 스타벅스

경력단절 여성 대상 리턴맘 및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 청년인재 양성 및 시니어 일자리 지원을 이어 온 스타벅스가 이번엔 중장년층에 대한 창업과 취업을 지원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과 함께 대한민국 중장년층의 카페 창업과 스타벅스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지난 5월 스타벅스가 중소벤처기업부와 맺은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 관련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당시 스타벅스와 중소벤처기업부는 40대 이상 폐업한 소상공인 등의 재취업이나 창업지원을 위한 바리스타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벅스는 전국의 40대 이상 중장년층 중에서 카페 창업 준비자 및 스타벅스 입사 희망자 등 총 100명 규모의 교육생을 모집한다. 특히 스타벅스에 취업을 희망하는 교육 이수자에게는 내부 채용 절차를 거쳐 실제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선발된 교육 대상자에게는 최신 커피 트렌드와 지식, 고객 서비스, 음료품질 및 위생·매장 손익관리 등 이론과 실습교육 16시간을 지정된 스타벅스 교육장에서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한 스타벅스 중장년 바리스타 입사자는 스타벅스 파트너로서의 근무 조건과 복리후생, 승진 기회 등이 동일하게 제공된다.

스타벅스 측은 “예비 창업자가 카페나 외식업 창업 시 주의해야 할 사항 및 경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스타벅스 전문가들의 다양한 매장 운영 노하우 전수 등을 교육 과정에서 다룬다”며 “교육 후에도 지속적인 멘토링 등을 통해 실제 창업 시 이들이 안정적인 매장 운영 및 우수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주현 실장은 “스타벅스의 리스타트 프로그램이 단순 전문교육 전달을 넘어 취업의 기회까지 제공하는 실질적인 재기 프로그램으로 마련돼 고무적”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장년 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재기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재기 소상공인이 스타벅스의 경영 노하우를 전수받아 재창업, 재취업이라는 도약의 길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들의 스토리가 재기를 꿈꾸는 중장년층 소상공인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될 수 있게, 공단 역시 앞으로도 중기부와 함께 소상공인의 새로운 도전을 직접적으로 돕기 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그램이 우리 중장년층에게 또 다른 출발이 될 수 있는 실질적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중장년층의 사회 경험은 스타벅스의 현재 파트너와도 조화롭게 어우러져 우리의 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육프로그램에 참여를 위한 접수기간은 8월 10~19일까지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