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집중호우 피해 수재민에 5억원 긴급 지원

김금영 기자 2020.08.07 16:22:12

KT&G가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사진은 8월 6일 KT&G 임직원 봉사단이 침수 피해를 입은 충북 제천시 봉양읍 일대 잎담배 농가를 대상으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한 모습. 사진 = KT&G

KT&G(사장 백복인)가 이번 집중호우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KT&G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억원을 전달하며, 기부금은 이재민 등 인명, 시설 피해 세대에 위로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금은 KT&G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조성한 기부성금인 ‘상상펀드’에서 마련됐다. 상상펀드는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매달 적립한 성금에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더해서 운용하는 KT&G의 사회공헌기금이다.

KT&G 백복인 사장은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집중호우 피해까지 입은 이웃들에게는 도움이 절실하다”며 “KT&G 임직원의 정성으로 피해가 조속히 복구되고 수재민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KT&G 임직원 봉사단은 8월 6일, 침수 피해를 입은 충북 제천시 봉양읍 일대 잎담배 농가를 대상으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KT&G 원료본부의 임직원 20여 명은 수재민들의 침수가옥 청소, 피해물품 정리 등 활동을 진행했다. KT&G 관계자는 “집중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경작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봉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KT&G는 올해 2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5억원, 2019년 4월에는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5억원을 지원했다. 2017년 강원·경북 산불, 충북 폭우, 포항 지진 피해 발생 때도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