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이말년) “샌드박스, 이렇게 할꺼면 회사 접어라”

이현수 기자 2020.08.07 17:02:10

방송을 진행중인 웹툰작가 이말년(왼쪽)과 주호민.

 

유튜버 침착맨(웹툰작가 이말년)이 “이렇게 할 거면 회사를 접어라”라며 소속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를 공개 비난했다.

침착맨은 7일 트위치TV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샌드박스의 제작 방식과 소통 문제 등을 지적하며 “다음 주에 샌드박스와 촬영 준비 중인 게 있는데 그것까지만 하고 샌드박스와는 일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침착맨은 주호민과 출연 중인 ‘침펄토론2’ 제작과정에서 샌드박스의 준비가 미흡했고, 팬카페에 이에 대한 비난이 나오자 제작진이 사과문을 올리기 전 내용을 보내주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해명글을 읽고는 오히려 더 정이 떨어졌다는 것이 그의 지적이다.

그는 “일 년 반 동안 같이 한 의리가 있으니까 하는 말이다.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말고, 내게 사과 전화도 하지 마라 그거 받는 게 더 스트레스”라며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월요일(10일)에 샌드박스와 촬영 준비 중인 게 있는데 그것까지만 하고 샌드박스와는 일을 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을 끝내달라. 곤란하다면 올해 12월까지 계약인데 그때까지 그냥 있겠다”고 덧붙였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