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양동시장 대피령 … “폭우에 광주천 범람 위험”

이현수 기자 2020.08.07 17:27:34

폭우로 수위가 높아진 광주천. 사진 = 연합뉴스

 

7일 광주 서구 양동 태평교(KDB 빌딩 앞) 광주천의 수위가 높아져 범람이 우려되자 주변 상인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호남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 복개상가 인근에는 하천물이 불과 몇m 위 도로를 삼킬 듯 넘실대 위태로운 상황이다. 양동 둔치주차장, 광주천 1·2교와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도 침수가 우려되고 있다.

재난 당국은 주변 도로를 통제해 통행자 등을 대피하고 차량 등은 우회 운행하도록 했으며, 상인들도 상가의 전기를 차단하고 폭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당국은 폭우가 이어지면 범람과 침수로 큰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상인들에게 신속히 대피하도록 안내했다.

운남교 하부도로, 산동교 하부도로, 석곡천·평동천·본량동·임곡동·송산유원지 상류 등 주변 도로도 침수가 우려된다.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오후 4시를 기해 지석천 나주시(남평교) 구간에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오후 4시 40분에는 영산강 나주대교 부근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