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백신 나오나? 화이자, 다음 달 백신 긴급사용 신청

김경숙 기자 2020.10.17 09:40:55

사진 = 픽사베이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다음 달 말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16일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안전성 검증 자료를 확보하는 시점인 다음 달 셋째 주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계획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홈페이지에 "사용 승인 신청 여부는 백신의 효과 등 몇 가지 요인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현재 임상 속도로 볼 때 11월 셋째 주에는 안전성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자료가 준비되면 곧바로 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라 박사는 “우리는 10월 말까지 우리의 코로나19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사용 승인을 신청은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성 등 몇 가지 요인을 충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FDA는 개발 단계의 백신을 긴급 사용 승인을 할 때 임상시험 대상자의 절반에 대한 2개월 치의 안전성 검증 자료를 요구한다”며 “현재 우리의 임상 시험 속도로 볼 때 11월 셋째 주에는 안전성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효능과 안전성이 담보된다면 자료가 준비되는 11월 셋째 주에 즉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