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나뚜루X바스키아’ 한정판 추가 생산

10개월 물량 두 달여 만에 90% 소진

김금영 기자 2020.11.18 11:19:36

‘나뚜루X바스키아’ 한정판 이미지. 사진 = 롯데제과

롯데제과 나뚜루가 올 8월 선보였던 ‘장 미쉘 바스키아’ 한정판이 해당 제품을 추가 생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뚜루X바스키아’ 한정판은 아티스트 장 미쉘 바스키아의 작품 이미지를 제품 디자인에 삽입한 제품으로, ▲녹차 ▲딸기 파인트 ▲럼 진저 레이즌 컵 3종이 있다.

‘나뚜루X바스키아’ 한정판 3종은 28만개의 한정 수량으로 출시한 이후, 두 달여 만에 전체 물량의 약 90%가 소진됐다. 녹차와 스트로베리의 경우 지난달 매출이 전년 대비 30% 이상 신장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제품을 추가로 생산하고 ‘바닐라 아몬드’ 바에도 바스키아 컬래버 라인업에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나뚜루 관계자는 “실제 미술 작품 이미지가 제품 겉면에 삽입돼 있다는 점이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한 것 같다. 바스키아 전시와 연계된 문화 마케팅에 대해서도 호응이 이어졌다”며 “여세를 몰아 제품 출시를 기념하는 다양한 SNS 이벤트를 지속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 미쉘 바스키아는 1980년대 초 미국 뉴욕 예술계를 풍미하며 감각적인 컬러와 독창적인 화법으로 현대 미술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화가다. 장 미쉘 바스키아 전시는 내년 2월 7일까지 롯데월드타워 7층 롯데뮤지엄에서 관람할 수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