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도시 숲 조성을 위해 급여 끝전 모아 1억원 기부

이될순 기자 2021.06.10 15:30:48

신한생명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 열매)에 ‘도시 숲 조성 환경사업’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 열매)에 ‘도시 숲 조성 환경사업’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관에서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는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허상만 생명의 숲 이사장, 김진곤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된 후원금은 신한생명 임직원 및 설계사의 자발적인 급여 끝전으로 모금되었으며, 이번 기부금으로 안양천 내 도시 숲 조성을 위해 나무 701그루를 지원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오는 7월 1일 출범하는 신한라이프의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 701그루의 나무를 심는다”며 “이 나무들로 숲을 가꾸어서 미세먼지와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은 “임직원 및 설계사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급여 끝전을 통해 ESG관점의 도시 숲 조성사업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내달 1일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