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동시가입 30년 맞아 문 대통령 유엔총회에 어떤 메시지?

19∼23일 유엔총회 참석한 뒤 하와이 들러 한국전 한-미군 유해 인수식

최영태 기자 2021.09.13 16:58:48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9∼23일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리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한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발표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한다. 지난해 유엔총회는 코로나19 사태 탓에 온라인 개최됐으나, 올해 유엔총회는 대면회의 및 일부 화상회의 혼합 방식으로 개최된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 중 유엔총회 기조연설,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개회 세션 연설, 주요국과의 양자회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특히 올해는 남북한의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인 만큼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박 대변인은 "이번 유엔총회 참석으로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할 것"이라며 "또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해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해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에 참석한다. 박 대변인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