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비틀스 다큐 영화 54년 만에 재상영… 디즈니플러스 독점 공개

마지막 앨범 ‘렛잇비’ 녹음 과정 담아… 1970년 5월 개봉작 화질 복원… 5월 8일 공개

  •  

cnbnews 김응구⁄ 2024.04.17 09:10:54

비틀스의 마지막 앨범 ‘렛잇비’의 녹음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54년 만에 다시 개봉된다. 사진=비틀스 공식 ×(옛 트위터) 캡처

비틀스의 마지막 앨범 ‘렛잇비(Let It Be)’의 녹음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Let It Be’가 54년 만에 다시 상영된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16일(현지시간) 마이클 린지-호그 감독이 연출한 비틀스의 다큐멘터리 영화 ‘렛잇비’를 내달 8일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플러스에서 독점 공개한다고 밝혔다.

비틀스 멤버인 존 레넌, 폴 매카트니,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는 1970년 발표한 ‘렛잇비’ 앨범 제작을 위해 1969년 1월 다 함께 모여 곡을 연습하고 녹음했다. 이 과정을 담은 영화는 1970년 5월 개봉됐다. 이를 더 나은 화질로 복원해 이번에 재상영하는 것이다. 화질 복원 작업은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로 유명한 피터 잭슨 감독이 맡았다.

피터 잭슨 감독은 린지-호그 감독이 2021년 ‘렛잇비’ 제작 당시 영화에 넣지 않고 남겨놓은 영상을 활용해 또 다른 다큐멘터리 영화 ‘비틀스: 겟 백(The Beatles: Get Back)’을 만들어 디즈니플러스에 공개했었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비틀스  렛잇비  다큐멘터리  디즈니플러스  피터 잭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